과민성대장증후군

과민성대장증후군

과민성 대장 증후군은?

과민성 대장 증후군은 대장에 용종이나 궤양 등 구조적인 이상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만성적으로 반복적인 복통, 복부 팽만감, 배변 습관의 변화 등의 소화관 증상이 있는 질환입니다.

증상 및 치료

과민성 대장증후군은 소화기질환 중 가장 흔한 질환으로 전체 인구의 15~30% 정도가 가지고 있을 정도입니다. 성별로는 여자가 남자보다 2배 많으며 환자의 절반은 35세 이전부터 증상이 시작되며 나머지는 35세부터 50세에서 증상이 시작됩니다. 증상에 따라 변비가 위주인 변비형, 설사증상이 위주인 설사형, 두가지 형태가 번갈아 나타나는 변비설사 교대형이 있습니다. 증상은 매우 다양하게 나타나는데 환자들이 가장 힘들어하는 부분은 복통입니다. 복통은 주로 좌하복부에서 일어나며 경련성인 경우가 많고, 예리한 통증이나 복부 팽만감을 호소하기도 하며, 식사 직후나 배변 전의 복통이 배변 후에 사라집니다. 이외에도 하루에도 몇번씩 설사를 하기도 하며 변비인 경우에는 변을 보고난 뒤에도 잔변감을 느끼기도 합니다. 가스 생성이 증가되어 방귀나 트림이 자주 나오며, 오심, 구토, 보기 포만감등의 소화 불량 증상이 있으며 전신 피로, 두통, 불면, 여깨 결림 둥의 증상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우선 과민성 대장 증후군을 정확히 진단하기 위해서는 기본적인 혈액 검사, 복부 X선 검사, 내시경 검사등이 필요합니다. 또한, 진단 후에는 개인마다 증상이 나타나는 유발인지를 찾아내어 피함으로써 증성이 나타나는 횟수와 강도를 감소시키고, 일단 증상이 나타나면 증상에 맞는 적절한 다양한 약제 및 처치를 통한 대증요법으로 증상을 호전시키는 것이 필요합니다. 또한 증상이 호전 후 악화를 반복할 수 있다는 것을 이해하고, 침착하게 원인을 찾아보고 대증 치료만으로 호전이 없을 때는 병원에 내원하여 치료를 받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그랜드 연합내과

강원도 춘천시 중앙로 68

주차장 오시는길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